자연재난 시 행동요령

지진해일

1 2

지진해일 관련 자료실

더보기

지진해일

- 바다에서 지진 또는 화산폭발과 같은 급격한 지각 변동으로 발생하는 파장이 긴 해일을 의미하며, 쓰나미(tsunami)라고도 합니다. 일반적으로 일본 서해안에서 규모 7.0이상의 지진이 발생하면 약 1~2시간 후 동해안 지역에 약 3~4m 높이의 지진해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지진해일 발생 시 행동요령

지진해일 내습 시 선박 위에 있다면

지진해일은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 내가 있는 지역이 지진해일의 위험이 있는 지역인지 미리 확인합니다.

- 해안가에 있을 때 지진을 느꼈다면 곧 지진해일이 올 수도 있으니 빨리 해안에서 벗어나 높은 곳으로 대피합니다.

- 해안에서 지진을 느끼거나 지진해일 특보가 발령되면 지진해일 긴급대피장소나 높은 곳으로 대피합니다. 피할 시간이 없다면 주변에 있는 튼튼한 건물의 3층 이상으로
 피합니다.

- 지진해일이 오기 전에는 해안의 바닷물이 갑자기 빠져나가거나, 기차와 같은 큰 소리를 내면서 다가오기도 합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높은 곳으로 대피합니다.

- 지진해일은 한 번의 큰 파도로 끝나지 않고 수 시간 동안 여러 번 반복될 수 있습니다. 지진해일 특보가 해제될 때까지 낮은 곳으로 가지 않습니다.

지진해일 내습 시 선박 위에 있다면

- 항만, 포구 등에 정박해 있거나, 해안가에서 조업 중인 선박은 지진해일 발생여부를 인지한 후,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선박을 수심이 깊은 지역으로 이동시킵니다.

- 지진해일이 내습하면 항만 등에서 그 파고는 거대해지고 유속이 급격하게 증가하므로 선박의 안전에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 선박에 대한 조치가 끝난 후에 자신이 육지에 있다면 동료들과 함께 신속히 고지대로 대피합니다.

- 내가 있는 지역이 지진해일의 위험이 있는 지역인지 미리 확인합니다.

* 자료제공 : 행정안전부 지진방재관리과 044-205-51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