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재난시 행동요령

교통사고

1 2 3 4 5

응급처치법 자료실

더보기

응급처치 국민행동요령

1. 응급처치의 필요성 응급처치는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1분 1초를 다투는 긴박한 상황에서 사용되는 하나의 생명보험 이다.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사람은 심장마비 후 4분 이내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곧 죽음을 의미할 수 있다.
이처럼 응급상황에 대처하는 처치자의 신속ㆍ정확한 행동 여부에 따라서 부상자의 삶과 죽음이 좌우되기도 한다.
물론 모든 질병과 상처에 응급처치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평생 동안 우리는 상황을 고작 한두 번 겪을 수 있다.
하지만 생명을 구하는 일은 무엇보다도 중요하고 소중하기에 우리는 응급처치 방법을 알아두어야 한다.

2. 응급처치(First Aid)란 무엇인가 다친 사람이나 급성질환자에게 사고 현장에서 즉시 조치를 취하는 것을 말한다. 이는 보다 나은 병원 치료를 받을 때까지 일시적으로 도와주는 것일 뿐 아니라, 적절한 조치로 회복상태에 이르도록 하는 것을 포함한다.
예를 들면 위급한 상황에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119에 연락하는 것부터 부상이나 질병을 의학적 처치 없이도 회복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행위도 포함한다. 이에 따라서 사람의 삶과 죽음이 좌우되기도 하며, 회복기간이 단축되기도 한다.
또한 의학적 치료 여부에 따라 장애가 일시적이거나, 영구적일 수도 있다. 응급처치는 일반적으로 타인에게 실시하는 것이지만 상대가 본인이나 가족인 경우는 곧 자신을 위한 일이 된다. 이처럼 응급상황을 인지하고 처치할 줄 안다면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 문제는 응급상황을 인지하지 못하여 기본증상조차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심장마비 증세가 나타났는데도 상태를 파악하지 못하고 시간을 허비하다가 병원으로 옮겨 지기도 한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응급처치 방법을 모르고 있으며 비록 교육을 통해 응급처치 방법을 아는 사람이라도 실제 응급상황에 접하게 되었을 때는 크게 당황하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므로 침착하게 응급상황을 파악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3. 응급처치시 알아두어야야 할 법적인 문제 응급처치자는 다음과 같은 법적 문제와 윤리적 문제에 대해 충분히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
* 동의
∙ 응급처치를 하기 전 처치자는 반드시 부상자로부터 사전 동의를 얻도록 한다. 허락이나 동의없이 신체를 접촉하는 행위는 위법이며, 어떤 면에서는 폭행으로 간주되어 법적 소송에 휘말릴 수 있다. 따라서 부상자의 사전 동의 없는 응급처치 행위는 위법이 될 수 있다.
* 명시적 동의 ∙ 의식이 있는 경우 즉, 이성적인 결정을 내릴 수 있는 법적인 성인에게는 사전 동의를 얻어야 한다. 처치자는 자신의 이름을 대고 응급처치 교육을 받았음을 밝혀야 한다. 그리고 앞으로 실시할 응급처치에 대해 설명을 해야 한다. 부상자는 상태에 따라 직접 말을 하거나 고개를 끄덕이는 방법으로 의사표현을 할 것이다.

화상

∙ 불, 뜨거운 증기, 기름, 물, 주방기구 등에 의해서 화상을 입으며, 주로 어린들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 화상부위를 흐르는 찬물 속에 넣어 적어도 10분 동안 담가야 합니다.
∙ 상처부위는 깨끗하고 가능하면 멸균 처리된 보푸라기가 없는 거즈로 덮어야 합니다.
∙ 얼굴에 난 화상은 환자가 숨을 쉴 수 있도록 구멍을 낸 거즈를 덮습니다.
∙ 물집은 터뜨리지 말고, 화상부위에 딱 붙어 있는 물질들은 떼어내지 맙시다.
∙ 로션을 바르거나 연고, 기름 같은 것도 바르지 맙시다.
∙ 환자를 빨리 병원으로 옮겨야 합니다.

열로 인한 질환 예방

∙ 불, 뜨거운 증기, 기름, 물, 주방기구 등에 의해서 화상을 입으며, 주로 어린들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 화상부위를 흐르는 찬물 속에 넣어 적어도 10분 동안 담가야 합니다.
∙ 상처부위는 깨끗하고 가능하면 멸균 처리된 보푸라기가 없는 거즈로 덮어야 합니다.
∙ 얼굴에 난 화상은 환자가 숨을 쉴 수 있도록 구멍을 낸 거즈를 덮습니다.
∙ 물집은 터뜨리지 말고, 화상부위에 딱 붙어 있는 물질들은 떼어내지 맙시다.
∙ 로션을 바르거나 연고, 기름 같은 것도 바르지 맙시다.
∙ 환자를 빨리 병원으로 옮겨야 합니다.

열 경련이 발생하였을 때는

∙ 더운 기후나 심한 운동 후에 주로 나타나며 땀을 흘림으로 신체의 전해질을 변화시켜서 손과 발, 복부에 경련을 일으키는 것으로 때로는 어지러워 쓰러질 수도 있는 증상입니다.
∙ 환자를 그늘지고 시원한 장소로 옮겨서 편안한 자세를 해주고 의식이 있는 경우 입으로 이온음료를 마시게 합니다.

일사병이 발생하였을 때는

∙ 열 손상 중에는 가장 흔히 발생하는 것으로 더운 곳에서 열심히 운동을 하였거나 장시간 햇볕을 쬐면 일어나는 것으로 토할 것 같은 느낌과 어지러움, 두통, 경련, 일시적으로 쓰러지는 등의 증상을 나타냅니다.
∙ 시원한 장소로 옮긴 후 편안한 자세로 뉘어두고 옷을 벗겨줍니다. 부채질을 해주거나 이온음료 또는 물을 줍니다. 단, 의식이 없으면 입으로 아무것도 주지 않습니다.
∙ 일사병은 보통 시원한 곳에서 안정시키면 좋아지는 경우가 많으나 주위가 덥고 의식이 없어졌다고 하여 다 일사병은 아닙니다. 따라서 의식이 없는 환자는 의료기관에서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열사병이 발생하였을 때는

∙ 흔히 일어나지는 않지만 치료하지 않으면 매우 위험한 병으로 격렬한 신체활동이 있으면서 밀폐된 공간에서 자주 발생하고 때로 잠긴 차량 안에서도 어린이에게서 많이 발생합니다. 이런 환자들은 피부가 뜨겁고 건조하며 붉은색을 띠고 땀을 흘리지 않을 수 있는 증상입니다.
∙ 시원한 장소로 환자를 옮긴 후 옷을 벗기고 젖은 수건이나 담요를 덮어주고 부채질을 해주고, 가장 중요한 것은 체온을 내려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병원으로 이송하여 신속히 치료를 받게 해야 합니다.

뱀에 물렸을 경우

∙ 손상부위를 심장보다 낮게, 민간요법 지양, 가능한 한 빨리 도움을 요청하고 의료기관으로 이송
∙ 우선 환자를 뱀이 없는 안전한 곳으로 옮긴다.
∙ 119 또는 1339의 도움을 청한다.
∙ 환자를 안정시키고 물린 팔 또는 다리를 심장보다 낮게 위치시킨다.
∙ 상처를 비누와 물로 씻는다. 비누는 독소를 불활성화 시킬 수 있다.
∙ 물린지 15분 이내인 경우에만 다음의 처치를 실시한다.
 - 물린 부위의 10cm 위쪽(심장에 가까운 쪽)을 폭 2cm 이상의 넓은 끈이나, 천으로 묶는다. 묶은 후 손가락 하나가 통과하도록 느슨하게 묶어야 하며, 절대로 꽉 조이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 병원까지의 거리가 먼 경우(1시간 이상)에는 진공흡입기를 이용하거나, 아니면 입으로 독을 빨아 낼 수 있다. 입에 상처가 있거나, 치아가 결손난 사람은 절대 입으로 독을 빨아내서는 안 된다.
∙ 환자를 주의 깊게 관찰하고, 입으로 물이나 음식을 주지 않는다.
∙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경우 환자를 반듯이 눕히고, 구토가 일어나면 몸을 옆으로 기울여준다.
∙ 하지 않아야 할 처치
 - 상처를 칼로 절개하지 않는다. 혈관, 신경 등 구조물을 손상할 뿐 아니라, 2차 감염이나 파상풍의 위험이 더 커지게 된다.
 - 상처에 담뱃재, 된장 등을 바르지 않는다.
 - 뱀을 잡으려고 시도하지 않는다.
 - 상처에 얼음을 직접 대지 않는다. 냉찜질은 통증을 어느 정도 완화할 수 있으나, 독의 흡수를 지연시키는 효과는 없으며, 오히려 상처부위의 손상을 가중시킬 수 있다.

벌에 쏘였을 경우

∙ 쏘인 부위 벌침이 남아있으면 바늘이나 칼 등으로 제거, 없으면 신용카드로 긁어서 제거 후 2차 감염 방지 위해 비누와 물로 씻을 것
∙ 환자를 벌이 없는 안전한 곳으로 옮기고, 119 또는 1339에 연락한다.
∙ 피부에 벌침이 남아있는 경우 신용카드 등으로 밀어서 제거한다. 집게 등으로 제거할 때, 침에 남은 독을 짜서 밀어 넣게 될 수 있다.
∙ 상처를 비누와 물로 씻고, 통증이 심한 경우 얼음을 주머니에 싸서(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한다.) 대 준다.
∙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는 경우,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까지는 환자를 반듯이 눕히고 입으로 아무것도 섭취시키지 않는다.

과호흡증후군 응급처치

∙ 가슴에 통증이 생기거나 팔다리가 꼬이는 느낌이 들며 숨이 매우 가파지는 증상을 나타낸다.
∙ 약사와 상의하여 비상시 필요한 약품들을 구비하시기 바랍니다.
∙ 증상이 발생하면, 일단 자리에서 똑바로 눕힌 후, 꽉 조이는 옷은 느슨하게 하는 등 심신의 안정을 취하도록 한다.

집에 꼭 두어야 할 약품

∙ 미숙한 응급처치 방법으로는 부상자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 가까운 전문기관에서 손쉽게 응급처치 방법을 배울 수 있습니다.지역 소방서, 중앙소방학교 또는 지방소방학교(서울, 부산, 광주, 경기, 충청, 경북)에서 응급처치에 관한 교육을 받을 수 있습니다.

국민행동요령

응급처치



• 응급 상황에서는 먼저 119에 신고하고, 구급대원이 도착할 때 까지 응급처치를 합니다.


  • 응급처치
1. 화상부위를 차가운 흐르는 물로 10~15분 냉각시킵니다.
2. 물집은 터트리지 않고, 화상부위에 붙어 있는 물질은 떼어내지 않습니다
  • 응급처치
1. 환자를 시원한 장소로 옮깁니다.
2. 찬물, 물수건, 선풍기를 이용하여 빨리 체온을 낮춥니다.


  • 응급처치
1. 쏘인 부위에 벌침이 남아있으면 카드로 밀어서 제거합니다.
2. 상처를 비누와 물로 씻고, 통증이 심한 경우 얼음주머니로 냉찜질을 합니다.
※ 벌침을 핀셋으로 뽑지 않습니다.
  • 응급처치
1. 뱀에게 물린 부위를 심장보다 낮게 위치시킵니다.
2. 물린 부위를 비누와 물로 씻어냅니다.
3. 물린지 15분 이내인 경우, 물린 부위의10㎝ 위에 (심장에 가까운 쪽) 폭 2㎝ 이상의 헝겊으로 느슨하게 묶습니다.



  • 응급처치
1. 출혈이 심하지 않으면 흐르는 물로 5~10분간 씻습니다.
2. 상처를 비비지 않고, 약간의 피가 흐르도록 하여 상처 내 세균이 밖으로 흘러 나오게 합니다.
  • 응급처치
1. 환자 뒤에 발을 벌리고 섭니다.
2. 두 손을 환자의 명치와 배꼽 중앙에 놓고 주먹을 감싸 쥐고 세게 밀어 올립니다.
3. 말을 할 수 있거나 이물질이 나올 때 까지 반복 실시합니다.